‘하자있는 인간들’ 안재현, 오연서 향해 능청 미소…‘앙숙 케미’를 기대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 스틸컷./사진제공=에이스토리

배우 오연서와 안재현이 식당에서 마주친다.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다.

오는 27일 처음 방송되는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에 걸린 여자와 외모 강박증을 지닌 남자가 만나 서로의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찾는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오연서와 안재현은 각각 열혈 체육 교사 주서연과 재벌 3세 이사장 이강우로 분한다. 두 사람은 패션스타일부터 인생에 대한 가치관까지 완벽하게 다른 인물로, 사사건건 부딪히며 티격태격 상극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하자있는 인간들’ 측이 15일 공개한 스틸컷에는 식당에서 밥 먹다 말고 강렬한 눈 맞춤을 하고 있는 오연서(주서연 역)와 안재현(이강우 역)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서로에게 시선을 빼앗긴 듯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은 예상치 못한 만남에 당황한 듯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석연치 않은 듯 떨떠름한 표정의 오연서와 반대로 미소를 지은 채 그를 바라보는 안재현의 모습에서는 능청스러움과 여유가 느껴져 호기심을 더한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8시 55분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