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칭은 자기”…경리♥정진운, 2년째 열애 중 #첫 고백 #곰신 #비밀연애(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 캡처

가수 경리와 정진운이 2년째 연애 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경리는 서로의 애칭이 ‘자기’라고 밝혔다.

경리는 지난 14일 자신이 MC를 맡고 있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정진운과의 열애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경리는 “가수 정진운 씨와 2년째 연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도 엄청 떨린다”며 “그날따라 늦잠을 잤는데 자다 일어나 보니 휴대폰에 연락이 몇 십통 와 있었다”고 열애 소식이 알려진 날에 대해 이야기했다.

언제부터 만나게 됐느냐는 물음에 “처음 고백 받은 날짜는 모른다. 자연스럽게 만나다가 사귀는 사이가 됐고 언제를 1일로 할까 하다가 가장 기억이 좋았던 날로 정하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두 사람은 2017년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부쩍 가까워졌다고 한다. 경리는 “서로가 아는 사람이 많아 (이전에도) 여러 번 봤다. 같은 프로그램을 2017년에 하게 됐는데 마지막 쯤에 (연애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2년간 비밀 연애를 할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해서는 “모자 쓰거나 숨기지 다니지 말자고 해서 그렇게 다녔더니 친구라고 생각한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군 복무 중인 진운의 반응은 어떠냐고 묻자 “(나에게) 괜찮냐고 물어봤다”면서 “만난 지 2년 됐으니 언젠간 기사가 날 거라고 서로 예상을 해서 마음속으로 대비했던 것 같다. 거짓말하지 말고 인정하자고 했다”고 전했다.

곰신인 경리는 “(정진운이) 훈련소에 있을 때 인터넷 편지로 매일 썼다”며 “거기 있으면 외롭지 않나. 그 친구는 인터넷 편지를 못 쓰니까 손편지로 틈날 때마다 열심히 써줘서 집에 10통 넘게 있다”고 애정을 자랑했다. 또한 “스케줄 없어서 면회할 수 있는 날은 무조건 가려고 한다. 아침 9시부터 할 수 있는데 9시 지켜서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슬기가 “‘섹션TV’에서 남자 연예인 분들과 인터뷰도 많이 했는데 진운 씨가 질투를 하지는 않았냐”고 묻자 경리는 “안 한다. 일은 일뿐이라는 걸 안다. 그런데 조심은 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경리는 영상편지를 통해 “군 복무 기간이 1년 남았다. 열심히 잘 하고 추운데 감기 조심해라. 사랑한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