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없는 보스’ 김도훈 “노출 두렵지 않았다…연기적인 면 고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도훈,얼굴없는보스

배우 김도훈이 14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얼굴없는 보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인배우 김도훈이 영화 ‘얼굴없는 보스’에서의 노출 연기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얼굴없는 보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천정명, 이시아, 이하율, 김도훈과 송창용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도훈은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노출이 맞나 싶었다”며 “장면과 관련해 다른 중요한 게 많아서 노출 고민은 안 했다. 현장에서 감독님과 상의 후에 노출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도훈은 “두려운 건 없었다. 노출에 대한 두려움 보다 연기적으로 꼭 해야될 부분이 있어서 그 쪽에 신경썼다. 사실 추운게 더 힘들었다”며 웃었다.

‘얼굴없는 보스’는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혹한 건달 세계, 멋진 남자로 폼 나는 삶을 살 수 있을 거란 일념으로 최고의 자리까지 올랐지만 끝없는 음모와 배신 속에 모든 것을 빼앗길 위기에 처한 보스의 이야기다. 오는 2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