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측 “방탄소년단 사칭 50억대 사기 위조 계약…법적조치 취할 것” (공식)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해외 공연을 사칭한 사기 사건에 대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법적 대응 의사를 전했다.

14일 한 매체에 따르면 국내 연예관계자들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이용해 해외 공연을 사칭했고, 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발생하며 50억여 원의 피해가 생겼다. 국내 중소규모 기획사들이 참여했지만 투자금을 잃었고, 유명 배우 A씨도 관여했다고 알려졌다.

이에 대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14일 “내부양식이 아니다. 위조 계약서와 위조 공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당 계약을 체결한 바 없다. 범죄행위와 실질적인 피해 발생을 확인했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