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 대사’ 하지원, 안면 기형 아이들에 미소 선물 “한평생 하고픈 봉사”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하지원이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 베트남 오퍼레이션 스마일의 창립 30주년 행사에 참석했다. /사진제공=해와달 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지원이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베트남 호찌민에서 열린 국제 NGO 오퍼레이션 스마일의 글로벌 스마일 대사 자격으로 베트남 오퍼레이션 스마일의 창립 30주년 행사에 참석했다.

국제 NGO 오퍼레이션 스마일은 미국 버지니아주에 본사를 두고 있는 NGO로서, 안면 기형을 가진 어린이, 성인들에게 무상으로 성형수술과 치과 수술을 제공하는 의료 봉사 단체다.

하지원은 2014년 베트남에서 처음으로 오퍼레이션 스마일과 인연을 맺은 후, 지속해서 글로벌 스마일 대사로서의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오퍼레이션 스마일 베트남의 창립 30주년을 맞아 베트남을 다시 찾은 하지원은 개막식을 시작으로 의료 봉사, 기자회견, 인터뷰, 걷기 대회 등 다양한 활동으로 스마일 대사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했다.

하지원은 “2014년 난생처음으로 수술실에 들어가서 아이의 수술을 참관했다. 그날의 감동과 기억이 계속 활동을 할 수 있게 했다”면서 “오퍼레이션 스마일의 활동은 수술을 통해 직관적으로 도움의 결과를 볼 수 있는 유일무이한 봉사활동이다. 너무나 아름다운 아이들에게 큰 미소를 선물할 수 있어, 가능한 한평생 하고 싶은 봉사”라며 애착을 드러냈다.

이어 “처음에는 내가 사랑을 준다고 생각했지만, 봉사활동을 하면서 오히려 내가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하지원은 오는 29일 방송되는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에 출연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