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업’ 박미선, “재미없다고? 이것도 능력” 과감한 입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스탠드업’ 박미선. /사진제공=KBS2

32년 차 개그 내공을 자랑하는 박미선이 KBS2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스탠드업’을 통해 내숭없는 과감한 스탠드업 코미디를 선보인다.

오는 16일 오후 10시 45분에 첫 방송을 앞둔 ‘스탠드업’은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다채로운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스탠드업 코미디쇼. 박미선은 여러 얼굴을 가진 자신의 실체를 폭로하며 과감한 입담으로 관객들을 폭소케 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파워 개그우먼’ 박미선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등장했다. 그는 도도한 워킹으로 무대에 오르며 좌중을 압도했다. 이어 “67년생 박미선입니다”라는 인사말로 솔직하고 거침없는 쇼의 시작을 알렸다.

그는 자신이 여러 얼굴을 가진 사람이라고 말하며 티엠아이(TMI)를 늘어놓았다. 방송인이자 아내, 두 아이의 엄마, 누군가의 딸이기도 한 자신의 여러 모습을 파헤치며 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극하고 큰 재미를 선사했다. 또한 한때 자신을 따라다녔던 ‘지겹다’ ‘재미없다’ 등의 평가에 속 시원한 직구를 던지며 “이것도 능력 아니겠습니까?”라고 받아쳤다.

박미선은 자신을 주제로 한 만담 내내 여유로운 웃음을 보여 좌중을 감탄케 했다. 그는 박나래에게 “넌 롤 모델이 누구니”라고 물었고 박나래는 당연하다는 듯 “존경합니다”라고 답해 관객들은 두 사람의 걸크러시 매력에 탄성을 터뜨렸다.

내숭 없이 매력과 코믹, 두 가지 모두를 잡은 박미선의 이야기는 오는 16일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