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일렉트로트 ‘신호등’ 발표…‘따르릉’ 인기 이을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개그맨 김영철 신곡 ‘신호등’./사진제공=미스틱

개그맨 김영철이 트로트에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EDM)을 더한 신곡 ‘신호등’을 오는 21일 공개한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은 14일 김영철의 신곡 소식을 알리며 “이번 신곡도 한 번 들으면 잊을 수 없는 중독성 있는 가사와 멜로디, 여기에 김영철의 맛깔난 창법이 어우러져 듣는 즐거움을 줄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영철은 트로트 ‘따르릉’ ‘안되나용’을 연달아 히트시키며 음악방송에 출연하는 등 개그맨으로서는 이례적인 행보를 보였다. 트로트뿐 아니라 브라운아이드걸스의 제아와 함께한 캐럴송 ‘크리스마스 별거 없어’도 매년 겨울마다 리스너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김영철은 남다른 열정과 부지런함으로 개그맨, 가수, 라디오 DJ 등 전방위로 활약 중이다.

김영철의 신곡 ‘신호등’은 오는 21일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