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지금만담’ 이말년X주호민, “MBC 방송만 2개···우리를 양아들 삼았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새 파일럿 프로그램 ‘우리지금만담’ 티저 영상. /사진제공=MBC

MBC 새 파일럿 프로그램 ‘우리지금만담’의 방송인 광희가 열연한 티저와 웹툰 작가 이말년, 주호민의 촬영 현장이 14일 공개됐다.

‘우리지금만담’은 시대를 반영하는 한 가지 키워드를 두고 온라인 팀(이말년, 주호민)과 오프라인 팀(최양락, 광희)으로 나뉘어 시청자들의 말과 생각을 들어보는 대국민 참여프로그램이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사랑을 잃은 한 남자의 절절함을 담고 있다. 여자 친구에게 손절 당한 광희는 “어떻게 사랑이 변하는가!”라며 좌절했다. 떠난 연인을 그리워하는 광희의 절규는 흩날리는 낙엽과 함께 웃음을 유발했다. 광희는 낙엽이 입으로 들어가도 연기를 멈추지 않는 등 촬영에 열정을 불태웠다.

‘우리지금만담’ 티저 영상. /사진제공=MBC

추가로 공개된 영상에는 이말년과 주호민의 촬영 현장 뒷이야기가 펼쳐졌다. 웹 예능 ‘침착한 주말 2 : 주X말의 영화’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두 사람은 “어떻게 하다가 MBC에서 프로그램을 두 개나 하게 됐지?”라면서 “MBC에서 우리를 양아들로 삼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말년은 “‘우리지금만담’에 집중하기 위해 오늘 광고 두 개를 거절하고 오는 길”이라며 허풍을 떨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우리지금만담’은 내달 6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