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해서 입지 못한 수영복”…가희, 두 아이 엄마 맞아? 명품 몸매 ‘눈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 사진=인스타그램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수영복 자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가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 야해 보인다는 생각에 입지 못했던 수영복. 3일 디톡스 후 붓기 빼고 입어보고 싶은 그런날 있잖아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가희는 드레스룸에서 수영복을 입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군살 하나 없는 매끈한 몸매로 독특한 디자인의 수영복을 찰떡 같이 소화했다.

애프터스쿨 출신 가희 인스타그램.

특히 가희는 “#이거입고 비치클럽 가고싶다” “#현실은 육아” 등의 해시태그로 아쉬움을 표현했다.

가희는 2016년 3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