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왕국2’ vs ‘백두산’…CJ ENM·월트디즈니, 관객점유율 겨울 성수기까지 ‘치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겨울왕국2’. ‘백두산’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 CJ ENM

CJ ENM과 월트디즈니가 올해 관객 점유율을 놓고 박빙의 대결을 펼치고 있다. 겨울 성수기까지 치열한 선두 다툼이 예상된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1∼10월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 집계결과 CJ ENM이 총 13편을 배급, 4539만명을 동원하며 점유율 24.5%로 1위를 차지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도 13편을 배급, 4523명을 불러모아 점유율 24.4%를 기록했다. 두 배급사 간 점유율 격차는 0.1%포인트 밖에 나질 않는다.

올해 흥행작 상위 10위권을 살펴보면 CJ ENM은 ‘극한직업'(1626만명·1위), ‘기생충'(1008만명·4위), ‘엑시트'(942만명·5위) 등 3편이 올라있다.

월트디즈니는 ‘어벤져스: 엔드게임'(1393만명·2위), ‘알라딘'(1255만명·3위), ‘캡틴 마블'(580만명·7위), ‘라이온 킹'(474만명·10위) 4편이 포함됐다.

특히 두 배급사는 겨울 성수기까지 치열한 선두 다툼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월트디즈니는 전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두 번째 시리즈를 이달 21일 선보인다. 2014년 개봉한 1편이 애니메이션 사상 처음으로 1000만명을 동원한 만큼, ‘겨울왕국2’에 대한 흥행 전망도 밝다. 개봉 열흘 전부터 예매율 50%를 돌파했다.

CJ ENM은 260억원이 투입된 한국형 블록버스터 ‘백두산’으로 맞선다. 백두산 폭발을 막으려는 남북한 사람들의 사투를 담은 작품으로. 그간 한국 영화에서는 볼 수 없던 화산폭발이라는 소재와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 배수지, 전혜진 등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