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 유리 오빠’ 권 씨, 징역 10년 구형… “약혼자·공인 동생에게 미안”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유리 오빠 권 씨./ 사진=tvN 방송화면

‘정준영 단톡방’ 멤버이자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유리의 오빠로 알려진 권모 씨가 술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징역 10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지난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권모 씨에게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으로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이날 정준영은 징역 7년, 최종훈은 5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10년 동안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의 취업 제한도 명령해줄 것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구형 이유에 대해 “피고인들의 죄질,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라고 설명했다.

권 씨는 최후진술에서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으로 평생 살아야 하는 동생에게 죄를 나누게 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을 평생 마음에 각인하고 살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권 씨는 ‘정준영 단톡방’ 사건이 보도된 후인 지난 3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댓글을 달아 결백을 주장했다.

권 씨는 소녀시대 유리 오빠라는 타이틀로 2015년 11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2’에 실력자로 출연하기도 했다. 또한 2016년 6월 MBC ‘나 혼자 산다’ 정준영 편에서 로이킴, 에디킴과 함께 ‘정준영 절친’으로 출연했다.

정준영, 최종훈, 권모 씨 등은 빅뱅 전 멤버 승리(이승현, 29) 등과 함께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등을 통해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 불법으로 촬영된 사진 등을 공유·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정준영, 최종훈은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 3월 대구에서 여성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