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우 “영화 ‘카센타’는 즉흥 재즈 같아…규칙을 벗어나면서도 감동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박용우./사진제공=88애비뉴

배우 박용우가 영화 ‘카센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던 카센타를 운영하던 부부가 손님을 끌어들일 목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박용우는 14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관련 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카센타’에 대해 “다른 국내 영화와 비교했을 때 새롭고 감동적”이라고 말했다.

박용우는 “영화가 변주되는 코드들이 기존에 영화와는 많이 달랐다”며 “영화는 흥행에 따라 서사에 대한 규칙이 생긴다. 어느정도 자극을 주고 그 뒤에 사건이 기폭제가 돼서 이야기가 전환돼서 그런 법칙 말이다. 그런데 간혹가다 그런 규칙을 벗어나면서도 집중이 되는 새로운 영화들이 있다. 그런 영화를 볼 때 흥분이 되는데 ‘카센타’가 그런 영화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용우는 “음악으로 비유하자면 마치 즉흥 재즈를 보는 것 같은 기분이다. 커다란 사건 없이도 충격적으로 다가온다. 또, 기존의 규칙들을 답습하더라도 감동이 더해졌을 때 의미가 깊어진다. ‘카센타’는 그 두 가지 모두 있었다. 감히 자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카센타’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