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센타’ 박용우 “캐릭터 연구? 돋보이지 않으려 노력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박용우./사진제공=88애비뉴

배우 박용우가 영화 ‘카센타’에서 돋보이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던 카센타를 운영하던 부부가 손님을 끌어들일 목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박용우는 14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관련 인터뷰를 가지면서 “제구라는 캐릭터에 대한 고민은 없었다”며 “촬영 전부터 감독님과 수없이 만나 리딩 하고. 캐릭터 설정에 대한 고민도 했다. 가장 노력했던 건 돋보이려고 하지 말자, 최대한 힘을 빼자였다”고 말했다.

이어 박용우는 “예전에는 연기적으로 돋보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그 작품을 스스로 대면하고 나니 얼굴을 들 수가 없더라. 너무 힘이 들어가있었다. 말 그래도 연기를 하고 있더라. 그런 경험을 겪고 나서는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말아야겠다는 다짐을 했다”고 설명했다.

박용우는 “요즘의 나는 배우로 연기할 수 있다는 거에 감사하다. 그 마음이 앞으로도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번 영화를 촬영할 때도 하나도 안 힘들었다. 굳이 스트레스가 있었다면 뭐가 더 좋을까 하는 고민이었다. 그런데 그건 너무 행복한 고민이다”며 웃었다.

‘카센타’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