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부터 구자성까지 캐스팅 확정···내년 첫 방송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새 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에 출연하는 배우 송지효(위에서부터 반시계방향으로), 손호준, 송종호, 김민준, 구자성. /사진제공=각 소속사

JTBC 새 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에 배우 송지효, 손호준, 송종호, 김민준, 구자성이 출연을 확정했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 차 싱글맘 앞에 각양각색의 매력을 지닌 네 남자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로맨스 드라마다.

2년여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오는 송지효는 영화사 프로듀서이자 싱글 워킹맘 노애정을 연기한다. 노애정은 14년간 홀로 아이를 키우느라 생계에 찌들어 있는 인물이다. 그는 난데없이 나타난 네 명의 남자와 로맨스를 펼치며 잊고 있던 자신을 찾게 된다.

손호준은 작가 오대오 역을 맡았다. 오대오는 베스트셀러 소설가이자, 할리우드 진출한 스타 작가다. 송종호는 배우 류진으로 분한다. 대학을 다닐 당시 ‘연영과 배용준’이라 불렸고, 현재는 ‘국민 남사친’이라는 수식어로 나날이 인기가 급상승 중인 인물이다. 김민준은 나인 캐피탈 대표 구파도를 연기한다. 과거 조직에 몸담았던 이력이 있지만, 조직 생활을 청산하고 나인캐피탈을 금융회사로 성장시켰다. 체육 교사 오연우 역은 구자성이 맡았다. 시종일관 해맑은 미소로 학생들을 대하며, 학교에 많은 인기를 누리는 인물이다.

‘우리, 사랑했을까’는 내년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