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남자’, 韓 창작 뮤지컬 최초로 스크린 개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웃는 남자’ 포스터. / 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웃는 남자’가 창작 뮤지컬로는 처음 영화로 정식 개봉된다.

14일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오는 28일 ‘웃는 남자’의 공연 장면을 담은 실황 영상을 메가박스 영화관을 통해 상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웃는 남자’의 스크린 정식 상영은 지역간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보다 많은 시민이 우수한 예술 콘텐츠를 향유할 수 있도록 국내 문화 예술기관 최초로 예술의전당에서 추진한 ‘싹온스크린(SAC on Screen)’과 명작 오페라나 클래식 페스티벌 등 무대 예술을 스크린에서 만나볼 수 있는 메가박스 ‘클래식 소사이어티’와 함께하는 프로젝트다.

정식 상영은 서울 코엑스, 센트럴점을 비롯해 전국 17개 메가박스 클래식소사이어티에서 진행된다. 한국 창작 뮤지컬 작품으로는 최초로, 최다 상영관에서 상영된다는 점에서 이목이 쏠린다.

‘웃는 남자’는 2018년 예술의전당 영상화사업 SAC on Screen ‘웃는 남자’ 감독판으로, 제작 당시 다양한 각도와 숨결이 느껴질 듯한 클로즈업을 통해 공연장에서 보는 것 이상의 생생한 현장감을 전달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은 바 있어 기대를 모은다.

특히 이번 스크린 상영은 오는 한 층 더 깊어진 작품성으로 귀환을 예고하며 호응을 이끌어낸 대작 ‘웃는 남자’를 스크린에서 한 발 먼저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예정이다.

‘웃는 남자’의 정식 개봉일인 28일에는 극 중 주연을 맡은 박강현, 민경아, 이상준 배우의 특별 무대 인사도 마련된다.

이 작품은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가진 그윈플렌의 여정을 다룬다. 지난해 초연 당시 개막 후 한달 만에 누적 관객수 10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 기록을 세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