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팝핀현준, 애틋한 가족愛···시청률 9.7%로 수요 예능 1위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화면. /사진제공=KBS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의 시청률이 2주 연속 10%에 육박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살림남2’의 시청률은 9.7%(닐슨코리아, 전국 및 수도권 기준)로 수요 예능 및 동시간대 압도적 1위를 유지했다. 특히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도 2.8%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는 아들의 만류에도 계속 집안일을 하는 어머니와 이를 말리는 공연예술가 팝핀현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허리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어머니가 평생 휠체어를 탈 수도 있다”는 의사의 말을 들은 이후, 팝핀현준은 어머니가 사소한 집안일조차 하지 못 하게 말리며 쫓아다녔다.

어머니는 자신이 집안일을 놓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그는 “과거 아버지의 사업 부도로 가족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다. 그때 밥 한 끼 제대로 주지 못했던 것이 한으로 남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미안함이 남아 내 몸을 돌보는 것보다 가족을 챙기고 먹이는 것에 행복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에 팝핀현준은 어머니의 건강에 지나치게 예민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암으로 돌아가신 아버지를 지켜드리지 못했다”면서 “이제는 어머니마저 지키지 못할까 봐 겁이 난다”며 눈물을 삼켰다.

한편 팝핀현준 모자를 화해시킨 아내 박애리의 지혜로움이 빛을 발했다.

일을 못 하게 하는 아들에 대한 서운함과 함께 무기력함에 빠진 어머니를 본 박애리는 팝핀현준에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하면 어머니가 자신은 필요 없는 사람이라 생각할 수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어머니에게 힘쓰는 일 대신 딸 예술이의 공부를 봐달라고 하자는 말과 함께 “어머니가 존재감을 느낄 수 있게 ‘엄마가 해주는 밥을 먹고 싶다’ 말해 달라”고 설득했다.

이렇게 두 사람의 마음을 동시에 어루만지며 화해시키는 박애리의 현명한 모습이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살림남2’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