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영평상] ‘기생충’ 봉준호 감독 감독상 수상 “감독된 지 20년···더욱 뜻깊은 상”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봉준호,영평상

봉준호 감독이 13일 오후 서울 순화동 KG타워 KG하모니홀에서 열린 제39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제39회 영평상 감독상을 받았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최하는 제39회 영평상 시상식이 13일 오후 서울 순화동 KG타워 KG하모니홀에서 열렸다. 영평상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1980년부터 매년 그 해의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17개 부문에 대해 시상한다. 신지혜 아나운서가 시상식 사회를 맡았으며 조혜정 협회장과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육상효 감독, 배우 엄앵란, 신하균, 김새벽, 김보라, 박지후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앞서 봉 감독은 영화 ‘마더’ ‘설국열차’를 통해 감독상을 차지한 경험이 있다. 세 번째 트로피를 건네 받은 그는 “작품을 발표한 해, 10월이 되면 초조하다”면서 “영평상의 발표가 언제날까 조마조마하다. 그만큼 탐나는 상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감독이 된지 20년이 됐다. 그동안 7편의 영화를 찍었다”면서 “그중 3편은 영평상을 받았다. 그정도면 감독으로써 성공적이지 않나 싶다. 이 상은 감독을 제외한 모든 분에게 주는 상이라고 생각해 더욱 뜻깊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