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영평상] ‘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 남우주연상 수상 “이광수와 함께 받은 상”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신하균,영평상

배우 신하균이 13일 오후 서울 순화동 KG타워 KG하모니홀에서 열린 제39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신하균이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로 제39회 영평상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최하는 제39회 영평상 시상식이 13일 오후 서울 순화동 KG타워 KG하모니홀에서 열렸다. 영평상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1980년부터 매년 그 해의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17개 부문에 대해 시상한다. 신지혜 아나운서가 시상식 사회를 맡았으며 조혜정 협회장과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봉준호 감독과 육상효 감독, 배우 엄앵란, 김향기, 김새벽, 김보라, 박지후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트로피를 건네 받은 신하균은 “이 상을 혼자 받아도 될까 싶다. 촬영하면서 한몸처럼 지냈던 특별한 동료 이광수와 함께 받는 상이라고 생각하겠다”면서 “오랫동안 의지할 수 있었던 육상효 감독님에게도 감사하다. 고민하고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밝혔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