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영평상] ‘극한직업’ 진선규 남우조연상 수상···“초심 잃지 않는 배우 될 것”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영화 ‘극한직업’ 스틸컷.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진선규가 영화 ‘극한직업’으로 제39회 영평상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최하는 제39회 영평상 시상식이 13일 오후 서울 순화동 KG타워 KG하모니홀에서 열렸다. 영평상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1980년부터 매년 그 해의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17개 부문에 대해 시상한다. 신지혜 아나운서가 시상식 사회를 맡았으며 조혜정 협회장과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봉준호 감독과 육상효 감독, 배우 엄앵란, 신하균, 김향기, 김새벽, 김보라, 박지후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진선규는 이날 해외 일정으로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대신 영상을 통해 수상 소감을 전했다. 진선규는 “상을 받게 돼서 기분이 너무 좋다. 이 기쁨을 현장에서 직접적으로 느껴야 하는데, 시상식에 가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라면서 “올해 초 ‘극한직업’이라는 영화로 큰 사랑을 받았다. 앞으로도 초심 잃지 않고 좋은 배우의 길을 걷겠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