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영평상] ‘벌새’ 박지후 신인여우상 수상···“촬영하면서 모든 순간이 기적 같았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박지후,영평상

배우 박지후가 13일 오후 서울 순화동 KG타워 KG하모니홀에서 열린 제39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박지후가 영화 ‘벌새’로 제39회 영평상 신인여우상을 받았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최하는 제39회 영평상 시상식이 13일 오후 서울 순화동 KG타워 KG하모니홀에서 열렸다. 영평상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1980년부터 매년 그 해의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17개 부문에 대해 시상한다. 신지혜 아나운서가 시상식 사회를 맡았으며 조혜정 협회장과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봉준호 감독과 김보라 감독, 배우 엄앵란, 신하균, 김향기, 김새벽, 김보라, 박지후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트로피를 건네 받은 박지후는 “‘벌새’를 만나고 은희를 연기하면서 일어난 모든 순간이 기적같다”면서 “더군다나 상까지 받아서 기쁨이 두 배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나를 이끌어준 김보라 감독님과 따뜻한 시선으로 보듬어준 김새벽에게 감사 인사를 표한다”면서 “앞으로 성실하게 연기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