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센타’ 감독 “시나리오 쓰고 개봉까지 10년…박용우·조은지에 무한 감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하윤재감독,카센터

하윤재 감독이 1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카센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카센타’로 감독 데뷔한 하윤재가 출연 배우 박용우, 조은지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1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카센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하윤재 감독과 배우 박용우, 조은지가 참석했다.

하 감독은 “신인 감독이 입봉할 때 가장 준비를 많이 하는 부분이 현장에서 배우와의 커뮤니케이션 방법”이라며 “걱정스런 부분도 많았지만 현장에 가기 전 용우 선배와 시나리오를 새벽 2~3시까지 어떤 때는 훈훈하게 어떤 때는 설전을 벌이면서 호흡을 맞춰봤다”고 밝혔다. 그는 “팀워크로 치면 복 받은 감독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시나리오가 처음 쓰이고 스크린에 올라가기까지 10년이 걸렸다. 10년의 세월을 배우 조은지와 용우 선배님, 많은 조연들이 내게 보상을 해주나 싶을 정도로 (개봉을 앞둔 지금 이 순간이) 좋다”고 말했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카센타를 운영하던 부부가 펑크 난 차를 수리하다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