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센타’ 박용우 “처음에는 출연 거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용우,카센터

배우 박용우가 1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카센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용우가 영화 ‘카센타’ 출연을 처음에는 거절했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카센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하윤재 감독과 배우 박용우, 조은지가 참석했다.

박용우는 경남 사천의 한 국도변에서 대흥카센타를 운영하는 재구 역을 맡았다. 박용우는 “감독님을 처음 뵀을 때 심상치 않은 인상이었다. 에너지와 강단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거절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나는 거절을 하더라도 애정 있게 본 시나리오는 가능하면 직접 뵙고 인사를 드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내가 외국으로 여행을 갔는데 그 때 감독님이 시나리오를 다시 보내주셨다. 감동했다. 시나리오를 뒤까지 자세히 읽어보진 않았지만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고 밝혔다.

박용우는 “최근 연기를 최대한 자유롭게 하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현장에서 발견하게 되는 여러 가지가 있는 것 같다. 그게 소도구가 될 수도 있고 상대방의 대사, 액션, 감독님의 컨디션, 저의 컨디션 등이다. 그걸 최대한 느끼면서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박용우는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든다. 좋은 추억이 된 영화”라고 덧붙였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카센타를 운영하던 부부가 펑크 난 차를 수리하다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