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오원식”…’보좌관2′ 정웅인, 이번 시즌도 하드캐리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JTBC ‘보좌관2′ 속 배우 정웅인/사진=’보좌관2’ 방송 캡쳐

배우 정웅인이 열연으로 방송 첫 주부터 극의 몰입감을 높였다. JTBC 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 (이하 ‘보좌관2’)을 통해서다.

지난 12일 처음 방송된 ‘보좌관2’에서 정웅인은 송희섭(김갑수) 장관실의 보좌관 오원식 역을 맡았다.

앞서 시즌1에서 장태준(이정재)에게 밀려 성진시 공천권을 빼앗겼던 오원식. 국회의원 당선 후, 승승장구 하는 장태준의 모습을 본 김형도(이철민)가 백날 수발들어 봤자 공천은 장태준이 받았다고 비아냥거리자 오원식은 “배지 하나 달았다고 뭐가 달라져? 마름은 계속 마름이지”라고 말하며 씁쓸함을 감췄다.

하지만 오원식의 칼날은 언제나 장태준을 향해 있었다. 그는 이상국 의원 금품수수 문건의 제보자를 찾는 상황에서 이상국 의혹을 빌미로 검찰개혁 필요성을 강조하는 기사를 내보낸 도담일보 기자를 뒷조사했다. 이에 기자가 윤혜원의 직속 선배라는 것을 알게된 오원식은 사건의 배후가 장태준임을 의심하며 송희섭에게 모든 정황을 알려 그의 감춰두었던 발톱을 드러나게 만들었다.

이렇듯 정웅인은 시즌2에서도 캐릭터가 가진 성격을 탄탄하고 섬세한 연기로 승화하며 적재적소의 상황에서 뚜렷한 존재감으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어 앞으로의 스토리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그의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보좌관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