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2019 멜론뮤직어워드’ 출연·특별 퍼포먼스 선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운영하는 뮤직플랫폼 멜론(Melon)은 방탄소년단이 오는 11월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대중음악시상식 ‘MMA 2019 Imagine by Kia(멜론뮤직어워드, 이하 MMA 2019)’에 출연을 확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열린 ‘MMA 2018’에서 한국의 풍류를 담은 퍼포먼스로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만큼 방탄소년단의 참석 소식만으로도 올해 MMA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공연 역시 전 세계 팬들을 위한 특별한 퍼포먼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일곱 멤버의 개성을 살린 콘셉트의 무대도 만날 수 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4월 MAP OF THE SOUL : PERSONA를 발매하며 월드클래스로서 전 세계적인 기록을 세웠다. 이 앨범은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1위는 물론 영국 ‘오피셜 앨범차트 톱 100’ 1위를 차지했으며 영국 기네스 월드 레코드에서 한국 가수 최다 판매 신기록에 등재됐다.

방탄소년단은 미국의 싱어송라이터 할시(Halsey)가 피처링에 참여한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 feat. Halsey’를 비롯해 지난달 라우브(Lauv)가 피처링에 참여한 ‘Make It Right (feat. Lauv)’를 공개하는 등 세계적인 톱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지속하고 있다. 또 지난해 8월 서울을 시작으로 1년 2개월 간 62회 공연을 통해 206만 여명의 전 세계 팬들과 함께한 월드투어 ‘LOVE YOURSELF’ 투어를 마쳤다.

‘MMA 2019’ 실황은 △카카오톡 #탭 △멜론 △글로벌 K-POP 대표 미디어 1theK(원더케이)의 유튜브 채널 △ 포털 다음 및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를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된다. 또한 MMA 카카오톡 채널, 인스타그램(mma_melon) 등 공식 SNS 계정 통해 관련 소식을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