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박재홍♥김윤정부터 박선영♥최성국·구본승♥강경헌까지…달달한 핑크빛

[텐아시아=김지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사진제공=SBS

원 기자]

 

SBS ‘불타는 청춘’에서 박재홍·김윤정이 핑크빛 기류로 달달한 케미를 보여줬다.

지난 12일 ‘프리미어12 야구 중계’로 평소보다 늦게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5.0%, 5.4%(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를 기록했다.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2.2%로, 변함없이 2049 시청률 화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영국부부’ 박선영과 최성국은 둘 만의 장보기에 나섰다. 마트에 도착한 최성국은 “여자와 단둘이 마트에서 장을 본 게 두 번째다. 첫 번째는 미국에서 이연수였고, 박선영이 두 번째”라고 말했다. 이어 과자를 고르면서 최성국은 “이 중에서 내가 찍었을 거 같은 광고를 맞혀봐라” “이걸 맞히면 내가 너와 사귄다”고 선언했다.

처음에 박선영이 ‘오징어’가 들어간 과자로 잘못 짚어 안심한 최성국은 이내 “고깔모양 과자 ‘고소한 맛’이지?”라고 정답을 맞히자 순간 당황했다. 이에 박선영은 “야호! 성국이 내 거다”라고 외쳐 둘은 순식간에 ‘오늘부터 1일?’ 사이가 됐다. 야시장에 간 최성국은 박선영에게 “돈하고 매력밖에 없으니까 먹고 싶은 거 얘기해라”고 너스레를 떨며 달달한 웃음을 선사했다.

제주도에서 낚시를 하고 온 구본승과 최민용, 김윤정이 숙소에 도착하자 박재홍은 반갑게 맞았다. 박재홍과 김윤정의 달달한 기류를 눈치를 챈 최성국은 두 사람에게 부족한 찬거리와 간식거리를 사오라고 부탁했다. 차안 데이트를 하게 된 두 사람은 잠시 어색한 기류가 흘렀으나 이내 박재홍이 “불청, 오빠 나올 때 봤냐” “TV와 실제로 볼 때와 어떠냐”라고 물었다.

김윤정은 “실제로 봤을 때가 조금 어려웠다” “무뚝뚝하고 고집있을 것 같고 약간 어려운 인상이었는데 지금은 편하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또 박재홍이 “주변 사람들이 뭐라고 하냐”라고 묻자 김윤정은 “궁금하냐. 나중에 얘기해주겠다”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박재홍은 “윤정아, 내일도 드라이브하자”고 핑크빛 기류를 만들었고, 이 장면은 이날 6.1%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불청’의 비공식 커플인 ‘보니허니’ 구본승과 강경헌도 오붓한 모습을 보여줬다. 김도균이 “요즘 보니허니는 열기가 좀 식지 않았나”라고 하자 강경헌은 당황했다. 이에 박선영은 “시작도 안 했다고 하면 되지 않냐”고 조언했다. 강경헌이 구본승이 잡아온 무늬오징어 껍질을 잘 까지 못하자, 구본승은 “잘 하고 있는 거다”라며 다독이며 두 사람은 오손도손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랑했다.

새 친구 이기찬은 누나들을 위해 직접 바게트와 리코타 치즈, 벌꿀 등을 준비해 유럽식 부르스케타를 만들어주고 치킨수프와 양배추베이컨볶음 요리를 만들었다. 이기찬은 식사를 마친 후 피아노 연주와 라이브를 못들은 청춘들을 위해 무반주로 ‘감기’를 열창했다. 구본승은 “제목이 ‘감기’인데 감기 걸린 상태로 부르니까 감정이 살아있다”며 애절한 가사에 공감했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