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오란 셔쓰의 사나이’ 작곡가 손석우, 노환으로 별세···향년 99세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고(故) 손석우. /사진제공=다음

한명숙의 ‘노오란 셔쓰의 사나이’를 만든 작곡가 손석우가 12일 오전 10시께 별세했다. 향년 99세.

손석우는 1920년 전남 장흥 출생으로 작곡가 김해송의 추천을 통해 1941년 조선연예주식회사에 입사했다. 이후 조선악극단 음악부 소속 기타리스트로 출발해 1955년 국내 드라마 주제가 1호인 안다성, 송민도의 ‘청실홍실’을 작곡했다.

1960년대에는 ‘노오란 셔쓰의 사나이’가 일본과 동남아시아에서 인기를 끌어 ‘한류 1호 작곡가’로 평가받았다.

이 밖에도 안다성의 ‘꿈은 사라지고’, 문정숙의 ‘나는 가야지’, 손시향의 ‘검은 장갑’, 김성옥의 ‘모란이 피기까지는’, 최희준의 ‘우리 애인은 올드미스’, 손시향의 ‘이별의 종착역’, 김상희의 ‘삼오야 밝은 달’ 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