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쪽같은 그녀’ 나문희 “시나리오 받았을 당시 몸도 마음도 안 좋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나문희가 12일 오후 서울 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감쪽같은 그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나문희가 영화 ‘감쪽같은 그녀’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건강이 좋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12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감쪽같은 그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나문희, 김수안과 허인무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나문희는 “시나리오를 받았을 당시 몸이 안 좋았다”며 “몸이 안 좋아서 마음도 안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책(시나리오)을 읽고 ‘이렇게 외로운 사람도 있는데’라고 생각했다”며 “아무 생각하지 않고 시나리오(캐릭터)에 내 몸을 던졌다”고 했다.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분)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 분)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2월 4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