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쪽같은 그녀” 김수안 “나문희 선생님, 대선배라 무섭고 떨렸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수안이 12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감쪽같은 그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감쪽같은 그녀’의 김수안이 나문희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12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감쪽같은 그녀’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나문희, 김수안과 허인무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수안은 “대선배셔서 떨리기도 하고 무서웠는데 워낙에 잘 챙겨주셔서 편안하게 촬영했다”며 “따뜻한 느낌을 받았다. ‘이렇게 편안 할 수도 있구나’라는 걸 느끼면서 촬영했다. 굉장히 잘 챙겨주셨다”고 말했다.

실제로 김수안은 14살, 나문희는 79살이다. 두 사람은 65살의 나이차를 넘은 호흡으로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분)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 분)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2월 4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