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재미 주문접수”…마동석X박정민X정해인X염정아, 웃음 ‘시동’ 걸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시동’ 예고편. /사진제공=NEW

영화 ‘시동’이 올 겨울을 사로잡을 유쾌한 에너지로 가득한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외모부터 성격까지 전작과 차별화된 캐릭터로 변신한 마동석, 박정민, 정해인, 염정아의 모습이 기대된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에 공개된 1차 예고편은 오토바이를 타고 위태롭게 달리는 택일과 절친 상필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시원하게 질주하는 것도 잠시, 여기저기 매를 벌고 다니는 택일이 무작정 집을 나와 장풍반점에 들어가게 되는 모습은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압도적인 비주얼과 포스의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이형의 등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를 만난 택일은 예상과 다르게 흘러가는 일상에 당황한다. 마지막으로 “인생 뭐 있어? 일단 한번 살아보는 거야!”라는 당찬 카피와 함께 개성만점 캐릭터들의 다채로운 표정이 교차되는 가운데 거석이형과 택일의 티격태격 케미로 끝나는 순간까지 웃음을 전한다.

‘시동’은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