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 데뷔 15주년 기념 ‘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노래’ 발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원티드의 신곡 ‘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노래’ 재킷. / 제공=NAP 엔터테인먼트

그룹 원티드가 오는 13일 오후 6시 새 디지털 싱글 ‘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노래’를 발표한다. 2012년 내놓은 세 번째 정규 음반 ‘빈티지(VINTAGE)’ 이후 약 7년 10개월 만이다.

원티드의 데뷔 15주년을 맞아 하동균을 시작으로 차례로 신곡을 발표하는 프로젝트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원티드의 측은 “아주 오랫동안 원티드의 음악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특별한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먼저 공개되는 ‘외로운 사람들을 위한 노래’는 하동균의 가창력이 돋보인다. 가수 박혜원의 ‘시든 꽃에 물을 주듯’을 만든 K.imazine이 작곡했고, 아이콘의 ‘사랑을 했다’와 박혜원의 ‘시든 꽃에 물을 주듯’의 노랫말을 쓴 시인 못말과 원티드의 1집부터 함께 해온 프로듀서 겸 작사가 최갑원이 협업했다. 사람들의 외로움과 쓸쓸함을 풀어냈다고 한다.

뮤직비디오는 한상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배우 이청미가 출연해 힘을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