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식의 양식’, 12월 1일 첫 방송…”백종원·최강창민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양식의 양식’ 예고 화면. /

요리연구가 백종원과 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출연하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양식의 양식‘이 오는 12월 1일 처음 방송을 시작한다.

‘양식의 양식’의 제작진은 첫 회를 앞두고 음식에 대한 유익하고 즐거운 수다가 담긴 예고편을 12일 공개했다.

이 프로그램은 ‘배를 채웠으면 이제는 머리를 채울 시간’이라는 콘셉트로 인문학 논객들이 전 세계 음식 문화에서 오늘날 한식의 진정한 본 모습을 찾아보는 과정을 담는다. 제작진과 출연자들은 6개월의 촬영 기간, 해외 6개국 14개 도시, 100여 곳의 레스토랑을 돌아다녔다고 한다.

총 8부작으로 구성된 ‘양식의 양식’은 냉면, 국밥, 짜장면, 삼겹살 등 21세기 한국인이 사랑하는 여덟 가지 음식을 배경으로 ‘왜 한국인은 오늘날의 한식을 먹게 되었는가’를 추적한다. 이 과정에서 한국인도 잘 몰랐던 한식의 비밀들이 한가득 쏟아질 예정이다.

백종원과 최강창민을 중심으로 건축가 유현준(홍익대 교수), 문학평론가 정재찬(한양대 교수), 베스트셀러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의 저자 채사장이 뭉쳤다.

예고편에는 불고기, 냉면, 삼겹살, 치킨 등을 두고 궁금증을 쏟아내는 출연자들의 추리가 담겼다. ‘불고기는 왜 유명해졌을까’ ‘냉면은 다른 나라엔 없다’ 등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까지 자극한다. 특히 백종원과 최강창민, 유현준, 정재찬, 채사장은 “그 가설은 아닌 것 같은데”라며 서로의 주장을 두고 반박을 하는가 하면 “식욕과 성욕은 전혀 관계가 없는 거 같다”며 흥미로운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양식의 양식’의 제작진은 “넘쳐나는 ‘먹방’이나 맛집 탐색 프로그램과 차별화된, 음식 문화 저변에 있는 인문적인 지식과 경제, 사회적 배경을 추구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일용할 양식’의 ‘양식’과 건전한 상식을 뜻하는 ‘양식 있는 사람’의 ‘양식’을 조합한 제목”이라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