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마리 앙투아네트’ 화려한 피날레…”소중한 기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의 레오. / 제공=EMK 뮤지컬컴퍼니

그룹 빅스의 레오(정택운)가 3개월간 달려온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레오는 지난 7일 서울 신도림 디큐브아트센터에서 ‘마리 앙투아네트’의 마지막 공연을 펼쳤다. 관객들의 박수와 찬사를 이끌어내며 화려하게 마무리 지었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한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을 다뤘다. 이 과정에서 사회의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적으로 비추며 진실과 정의의 참된 의미를 깊이 있게 보여줬다.

극 중 레오가 연기한 악셀 폰 페르젠은 스웨덴 귀족이자, 마리 앙투아네트를 사랑하는 용감하고 낭만적인 인물이다. 레오는 섬세한 표현력으로 캐릭터의 감정을 보여주며 공연의 몰입도를 높였다.

레오는 12일 소속사 젤리피쉬를 통해 “페르젠은 쉽지 않은 캐릭터였지만 연기하는 동안 많은 것을 배웠다”며 “하나하나 소중한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좋은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