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스토리 신곡 스포일러 공개

s1122 (1)

컴백을 앞둔 아이돌그룹 히스토리가 22일 정오 온라인 음원사이트 멜론과 로엔 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독점 인터뷰를 공개한다.

28일 두 번째 미니앨범 ‘블루 스프링(Blue Spring)’으로 컴백하는 히스토리는 ‘로엔TV – C.S.I (Coming Soon Interview)’를 통해 새 미니앨범 준비과정과 함께 신보에 대한 스포일러를 공개할 예정이다.

‘로엔 TV’의 스페셜 코너 중 하나인 ‘C.S.I (Coming Soon Interview)’는 앨범 발매 전에 공개되는 인터뷰 영상으로 아티스트들의 진솔한 모습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C.S.I 영상을 통해서는 새 미니앨범의 기획 의도, 제작과정 등을 상세하게 소개할 예정이다.

이 영상을 통해 멤버 김시형은 뮤직비디오 속에서 복서로 열연한 소감에 대해 “아버지가 챔피언 복서라 어릴 때 자연스럽게 배웠다”라고 깜짝 고백한 후, 프로 복서 못지않은 완벽한 자세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나도균은 19금 뮤직비디오에 대해 “19금이 사실이다. (송)경일이형이 극중 모습이 여자 때문에 상처받은 망가진 남자의 모습이기 때문에”라고 밝히며 26일에 첫 공개될 뮤직비디오에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19금 뮤직비디오로 알려진 신곡 ‘난 너한테 뭐야’는 윤상과 이스트포에이(east4A)가 공동 작곡하고 김이나가 작사한 라틴 팝 장르의 곡으로 사랑에 빠진 남자의 애타는 마음을 현실감 있게 담아낸 노래다.

소속사 로엔트리 측은 “히스토리의 C.S.I 영상은 두 번째 미니앨범 작업기와 독일 베를린에서의 뮤직비디오 촬영까지의 에피소드를 솔직하게 담아낸 인터뷰이다. 이미 티저 영상을 통해 히스토리의 파격 변신이 예고된 만큼 26일에 첫 공개되는 뮤직비디오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로엔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