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쌀롱’ 한혜연X차홍,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병아리 시절 에피소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언니네 쌀롱’ 스틸. /사진제공=MBC

각 분야의 최고 자리에 오르기까지 숱한 노력과 인내의 시간을 겪은 한혜연과 차홍이 MBC ‘언니네 쌀롱’에서 사회 초년생 시절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오는 11일 방송될 ‘언니네 쌀롱’에는 가수 김연우가 찾아와 메이크오버를 의뢰한다.

뷰티 어벤져스는 김연우에게 찰떡 솔루션을 제공하며 화려한 메이크오버 과정을 선보인다. 그 중에서도 금손 플레이뿐만 아니라 ‘힐링 토크’의 진수를 자랑하는 차홍은 김연우와 따뜻한 대화를 나누며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든다.

차홍이 ‘보컬의 신’이라 불리는 김연우가 최고의 가수가 되기 위해 특별히 해온 노력이 있는지 묻자 그는 예상치 못했던 답을 해 쌀롱 식구들을 놀라게 한다. 이에 차홍은 그의 경험담에 공감하며 초보 미용사 시절 자신의 일화를 이야기한다.

차홍은 너무 비싼 아카데미 수강료를 감당하기 위해 다소 과감한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낸다. 그녀의 웃픈(?)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슈스스’ 한혜연 또한 신입 어시스트 시절 경험담을 공개한다. 그녀는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를 연상시킬 만큼 바쁘게 지내야 했던 새내기 시절을 회상하며 남다른 감회를 드러낸다.

각 분야의 최고 자리에 오르기까지 숱한 노력과 인내의 시간을 겪은 이들의 이야기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