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남태현, 무대 중 바지 찢어쪘다…”불태웠다” 머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사우스클럽의 남태현이 무대 후 바지가 찢어지는 사태가 발생했다.

9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은 박근태 작곡가편으로 HYNN(박혜원), V.O.S, 서인영, 이지훈, 엔플라잉, 사우스클럽이 출연했다.

세번째로 무대에 오른 사우스클럽은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를 선곡했다. 이날 남태현은 퇴폐미 넘치는 눈빛과 몸짓으로 관객들을 유혹하는 듯한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남태현은 무대가 끝난 뒤 수줍게 웃었다. 그는 “어떡해. 바지 찢어졌다”고 말했다. 남태현은 무대 뒤에서 “불태웠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남태현은 무대 후 바지를 갈아입은 채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