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윌벤져스·라라자매·잼잼, 6주년 맞아 첫 만남 ’귀여움도 웃음도 6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스틸컷./사진제공=KBS2

6주년을 맞이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윌벤져스, 라라자매, 잼잼이 한자리에 모인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는 ‘네가 웃어야 세상이 예쁘다’라는 부제로 찾아온다. 이날 방송에서는 ‘슈돌’ 6주년을 기념해 윌벤져스(윌리엄-벤틀리 형제), 라라자매(라원-라임이), 잼잼이가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여 특별한 선물을 준비한다. 한자리에 모인 만큼 귀여움도, 웃음도 여섯 배가 된 ‘슈돌’ 가족들의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13년 11월 3일 첫 방송 이후 꾸준히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슈돌’. 언제나 아이들을 아낌없이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슈돌’ 가족들이 뭉쳤다. 바로 6주년 기념 달력 제작에 나선 것. 달력 판매 수익금은 아프지만 치료를 받고 싶어도 받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슈돌’ 측이 9일 공개한 스틸컷에는 한자리에 모인 윌벤져스, 라라자매, 잼잼이의 모습이 담겨있다. 아이들의 환한 표정에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다. 이날 다섯 아이들은 처음으로 만난 것임에도 금세 친해지며 오 남매 같은 분위기를 풍겼다는 후문이다.

특히 동갑인 윌리엄과 라원이, 벤틀리와 잼잼이의 우정이 현장을 훈훈하게 달궜다는 전언이다. 4세 동갑 친구 윌리엄과 라원이는 함께 심부름을 가며 둘만의 추억을 쌓는다. 3세 잼잼이와 벤틀리는 넘치는 에너지로 현장의 분위기를 밝게 만든다. 벤틀리보다 6개월 먼저 태어난 잼잼이는 자신보다 더욱 장난꾸러기인 벤틀리를 알뜰살뜰 보살폈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벤틀리도 막내 라임이 앞에서는 든든한 오빠의 모습을 보인다. 먹을 것을 사랑하는 먹틀리가 라임이에게 음식을 양보한 것은 물론 먹여주기까지 한 것. 언제나 집에서 ‘아가’로 불리던 벤틀리가 자신보다 더욱 아기인 라임이를 챙겨주는 모습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오는 110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