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바디2’ 박세영X윤혜수, MV 준비 과정서 갈등+눈물…베스트 댄서는 강정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썸바디2’ 방송 화면./사진제공=Mnet

Mnet ‘썸바디2’의 첫 번째 ‘썸MV’ 만들기에서 강정무가 베스트 댄서로 뽑혔다.

지난 8일 방송된 ‘썸바디2’에서 파트너를 정한 남녀 댄서들은 본격적으로 첫 번째 커플 썸MV 준비에 돌입했다. 박세영, 윤혜수 두 사람에게 선택 받은 이우태는 3인이 함께 하는 안무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난관을 겪었다. 박세영은 윤혜수와 이우태가 앞부분을 연습하는 동안 오랜 시간을 기다리며 답답함을 느꼈고, 눈에 띄게 적은 파트 때문에 서운해 했다. 이에 이우태는 박세영과 논의해 파트를 조정했고, 윤혜수는 자신에게 상의하지 않은 채 분량을 재조정했다는 사실에 상처받고 눈물을 흘렸다.

장준혁도 최예림, 이예나 두 명의 여자 댄서와 춤을 맞춰가며 갈등을 겪었다. 최예림은 아이디어를 쏟아내며 적극적으로 연습을 리드했고, 두 사람은 남다른 호흡을 선보였다. 반면 이예나는 리프트 동작에 어려움을 겪다 부상을 입었고 연습 중 중도 포기를 선언했다.

김소리와 강정무는 매끄럽게 연습을 이어나갔다. 두 사람은 춤 연습 중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주고받으며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강정무는 김소리를 위해 손수 도시락을 준비해 마치 막 시작한 연인처럼 달달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윽고 댄서들의 진짜 감정이 고스란히 담긴 첫 번째 썸MV가 공개됐다. 박세영, 윤혜수, 이우태는 드넓게 펼쳐진 바닷가를 배경으로 커플 댄스를 선보였다. 특히 윤혜수, 이우태가 입맞춤을 나누는 파격적인 엔딩은 폭발적인 반응을 자아냈다. 김소리, 강정무는 스트릿 댄스, 현대 무용을 접목한 안무로 두 장르의 신선한 교감을 보여줬다. 두 사람은 고혹적인 춤사위로 서로와 호흡을 맞추며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이예나는 연습 중 입은 부상에도 앞부분까지 장준혁과 호흡을 맞추며 아름다운 장면을 연출해냈다. 최예림도 장준혁과 우아하고 감성적인 춤을 함께 추며 감성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 최예림은 깃털처럼 가볍고 아름다운 몸짓으로 꿈 속의 이상형을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베스트 댄서로 뽑힌 강정무에게는 호감 가는 이성과 단둘이 1박 2일 간 여행을 갈 수 있는 특권이 주어졌다.

다음 주 예고편에는 강정무와 윤혜수가 단둘이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모습이 공개돼 이들의 1박2일이 앞으로의 관계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또한 단체MV 미션이 주어지고, 첫 번째 썸MV에서 여성 댄서들로부터 선택 받지 못했던 송재엽과 이도윤에게 커플 안무를 할 기회가 주어진다고 밝혀져 이들의 선택에 관심이 모아진다.

‘썸바디2’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