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담비·공효진·강하늘·오정세 “마지막 촬영… ‘동백꽃’ 사랑합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손담비와 공효진./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손담비가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마지막 촬영을 아쉬워했다.

손담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지막 촬영이 끝났다. 너무 아쉬워, 다들 보고 싶을거예요❤️ #동백꽃 필 무렵 #사랑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손담비와 공효진, 강하늘, 오정세 등 드라마 주역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배우들 모두 환하게 웃고 있지만 마지막 촬영에 대한 아쉬움이 가득한 표정이다.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강하늘(왼쪽부터), 손담비, 공효진, 오정세./ 사진=인스타그램

특히 손담비는 공효진과 포옹하며 마지막의 아쉬움을 달랬다.

손담비는 ‘동백꽃 필 무렵’에 향미 역으로 출연해 물오른 연기를 보여줬다. 향미는 세상의 편견에 갇혀 상처 가득한 삶을 살아온 인물로, 손담비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안타깝게도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