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글스’ 크리스티안 “슬픈 연기할 땐 ‘엄마 생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열린 SBS 모비딕 드라마 ‘몽슈슈글로벌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SBS 모비딕 드라마 ‘몽슈슈 글로벌 하우스’를 통해 연기에 도전한 크리스티안 부르고스가 우는 연기가 어려웠다고 털어놓았다.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홀에서 ‘몽슈슈 글로벌 하우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경태 감독, 박선재 감독과 출연자 이대휘, 강민아, 김시은, 크리스티안 부르고스, 장민, 다니엘 힉스가 참석했다.

크리스티안이 연기하는 니키는 멕시코인으로, 한국을 소개하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한다. 문소라와 윤민의 연애 상담을 돕다가 문소라를 좋아하게 된다.

연기 첫 도전인 크리스티안은 자신의 우는 연기가 어색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평소 내가 웃음이 많은데 슬프고 진지한 연기를 해야할 때 캐릭터에 몰입하는 게 쉽지는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장민에게 엄마 생각을 하면서 엄마가 아프다고 상상하라는 조언을 받았다. (그렇게 하면 슬픈 연기를) 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카메라 앞에 가니 대사, 연기, 액션을 다 신경 써야 해서 엄마 생각을 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정말 재밌는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몽슈슈 글로벌 하우스’는 럭셔리 글로벌 셰어 하우스에 사는 글로벌 청춘들의 일과 사랑, 우정에 대한 이야기. 오는 10일 새벽 1시 30분 방송된다. KT 올레tv모바일 앱, 네이버, 유튜브 등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