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승현, 바를정엔터와 재계약···“7년 의리 이어간다”(공식)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지승현. /사진제공=바를정엔터테이먼트

배우 지승현이 7년간 몸담은 소속사 바를정엔터테이먼트와의 인연을 이어간다.

바를정엔터테이먼트는 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지승현과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승현은 2013년 소속사와 인연을 맺은 후 긴 시간을 함께 성장해왔다. 그는 탄탄한 연기력과 함께 대중성을 갖춘 배우로 인정받으며 수많은 러브콜을 받고 있다.

바를정엔터테이먼트의 임정배 대표는 “지승현의 믿음과 의리에 고마움을 전한다. 그는 연기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가진 배우다. 지승현의 더 큰 미래를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지승현은 2009년 영화 ‘바람’으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친구2’ ‘무뢰한’ ‘보통사람’ ‘퍼즐’, 드라마 ‘태양의 후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미스터 션샤인’ ‘훈남정음’ ‘러블리 호러블리’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또한 지승현은 올해 개봉한 영화 ‘사바하’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퍼펙트맨’과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나의 나라’에 연달아 출연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처럼 드라마와 영화를 종횡무진 활약 중인 지승현이 소속사와의 재계약을 통해 만들어낼 시너지가 주목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