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스클럽, 새 음반 ‘두번’ 예약판매 돌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사우스클럽. / 제공=P&B엔터테인먼트

밴드 사우스클럽이 발매를 앞둔 네 번째 싱글 음반 ‘두 번’의 예약 판매를 오늘(8일)부터 시작한다.

‘두 번’은 앞서 내놓은 음반에서 꾸준히 청춘들의 이야기를 해온 사우스클럽의 색채에 대중적인 접근을 시도한 음반이다. 다채로운 색깔을 그려낼 예정이다.

타이틀 곡 ‘두 번’은 헤어진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담아낸 곡이다. 보컬 남태현이 프로듀싱과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했다고 한다. 이번 음반에는 CD뿐만 아니라 사우스클럽의 다양한 모습과 매력을 엿볼 수 있는 40페이지 상당의 포토북도 포함된다.

사우스클럽은 오는 15일 새 음반을 발표하고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