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마지막 날…태연, 못 다한 ‘bad guy’ 재도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비긴어게인3’의 가수 태연./사진제공=JTBC

JTBC ‘비긴어게인3’에서 가수 태연이 ‘bad guy'(배드 가이)에 재도전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비긴어게인3’에서는 암스테르담 버스킹 여행의 마지막 날을 맞이한 이적과 태연, 폴킴, 김현우, 적재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멤버들은 마지막 날을 시작하며 낮 버스킹 장소로 암스테르담의 대표 광장이자 교통의 중심지인 레이체 광장을 찾는다.

이곳에서 태연은 ‘bad guy’를 선곡한다. 이 곡은 빌보드에서 유명한 가수인 빌리 아일리시의 곡으로, 앞서 베를린 마우어 파크 버스킹에서 준비했던 곡이다. 그러나 당시 멤버들이 드럼 패드를 분실해 연주를 중단해야 했다.

멤버들은 다시 한 번 이 곡에 도전하기 위해 연습에 열중한다. 본 공연이 시작되자 태연의 목소리에 적재의 베이스와 김현우의 드럼 패드 연주가 더해져 완벽한 호흡을 만든다. 폭발적인 관객들의 호응에 멤버들은 지난 아쉬움을 털어냈다는 후문이다. 이어 태연은 ‘Rain’(레인)을 선곡해 버스킹 장소를 낭만으로 물들인다. 소울 가득한 멜로디에 태연 특유의 깊은 감성이 더해져 관객들을 몰입시킨다.

이적은 ‘같이 걸을까’를 선곡한다. 이 곡은 김현우에게 큰 의미가 있다. 김현우가 소속된 밴드 딕펑스가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와 생방송 경연곡으로 선곡한 곡이기 때문이다. 이적은 의미를 담아 딕펑스가 편곡한 버전을 선보인다. 이적의 폭발적인 가창력과 김현우의 건반 연주가 조화를 이루자 관객들은 감탄을 금치 못한다. 이적은 버스킹 후 “마지막에 눈물이 핑 돌았어”라며 울컥한 마음을 고백하기도 한다.

마지막을 향해 가는 이적, 태연, 폴킴, 김현우, 적재의 버스킹 현장은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비긴어게인3’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