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드래곤, 3분기 매출 1312억원…역대 분기 최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호텔 델루나’ ‘아스달 연대기’ ‘왓쳐’ ‘좋아하면 울리는’ 포스터. /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드래곤(대표이사 최진희)이 2019년 3분기 매출 1312억원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올해 3개 분기 연속 1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7일 발표했다.

3분기 매출 1312억은 전년 동기 대비 6% 성장한 수치다. 이 가운데 방송사에 드라마 방영권을 제공하는 편성매출은 6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4%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109억원, 당기 순이익은 115억원을 달성했다. ‘미스터 션샤인’으로 선전했던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은 다소 낮아졌으나 3분기 연속 100억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탄탄한 기초체력을 확인했다.

‘봄밤’ ‘의사요한’ 등 지상파를 포함한 채널 다각화 및 제작편수 확대가 3분기 성장의 요인으로 꼽힌다. 특히 ‘아스달 연대기’ ‘호텔 델루나’ 등 대형 IP를 강화하고, 넷플릭스 신규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등을 통한 사업영역 확대가 성장의 근간이 됐다.

스튜디오드래곤은 2019년 4분기에 ‘유령을 잡아라’ ‘사랑의 불시착’ 등 주요 대작 성과 극대화 및 글로벌 사업 역량 확보에 집중할 전망이다. 미국 및 주요 아시아 국가에서 리메이크 및 스튜디오 옵션 계약을 추진 중이며, 넷플릭스와 3개의 오리지널 드라마를 진행하고 추가적인 글로벌 플레이어와도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글로벌 OTT 출범에 따라 오리지널 공급 등 채널 다각화 전략을 지속할 예정이다. 특히 2020년 미국진출 조기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IP 리메이크, 글로벌 공동기획·제작·유통에 힘쓸 전망이며, 이를 통해 중단기 해외 매출 비중을 50%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