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신민아 “어렵고 무거운 작품인데, 떠올리면 즐거운 기억만 남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보좌관 2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신민아

배우 신민아. /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신민아가 “한달 전에 촬영을 모두 마쳤는데, 떠올리면 즐거운 기억만 있다”고 말했다. 7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2’)의 제작발표회에서다.

‘보좌관2’는 지난 7월 시즌1을 마치고 약 4개월 만에 다시 돌아온다. 지난 시즌에서 보좌관이었던 장태준(이정재 분)이 국회의원으로 직책이 바뀌면서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극중 대한당 비례대표 초선 의원 강선영 역을 맡은 신민아는 “시즌1과 마찬가지로 초선 의원이다. 시즌1에서 보좌관 역인 임원희와 호흡을 맞췄다면 이번에는 새 보좌관인 박효주와 연기 호흡을 맞춘다. 또래이고 같은 여성이어서 대본에 대해서도 편안하고 친근하게 이야기를 나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렵고 무거운 대본이어서 촬영할 때 여유가 없을 줄 알았는데 현장에서 감독님, 배우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때로는 시간에 쫓기면서 촬영했지만, 여유와 즐거움이 있었다. ‘보좌관’을 생각하면 즐거운 기억이 떠오른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보좌관2’는 오는 11일 오후 9시 30분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