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이정재 “보좌관에서 국회의원으로…누군가를 위해 일하는 캐릭터로 변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보좌관 2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정재

배우 이정재. / 서예진 기자 yejin@

“두 번째 시즌에서는 보좌관에서 국회의원이 됩니다. 첫 장면을 현충원에서 찍었는데, (자연스럽게) 마음가짐이 달라지더군요.”

배우 이정재가 7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2-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이하 ‘보좌관2’)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보좌관2’는 지난 7월 시즌1을 마치고 약 4개월 만에 다시 돌아온다. 지난 시즌에서 보좌관이었던 장태준(이정재 분)이 국회의원으로 직책이 바뀌면서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정재는 “시즌2에서 국회의원이 돼 다른 등장인물과 또 다른 이야기가 펼쳐진다는 건 알고 있었다. 새 시즌의 첫 장면을 현충원에서 찍으면서 마음이 무거우면서 마음가짐이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 보좌관들이 ‘내가 이정재다’라는 말을 한다고 들으면 뿌듯하다. 연기가 충분하지 못할까 봐 아쉬움은 있지만, 최선을 다했다는 점을 알아주시면 좋겠다”면서 “이번 시즌에서 장태준이 국회의원이 되긴 했지만, 누군가를 아끼고 누군가를 위해 일하는 캐릭터로 변화하고 있다는 것만 알아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보좌관2’는 오는 11일 오후 9시 30분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