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X윤도현, 의욕 충만 라이딩…남한강 브로맨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 윤도현의 라이딩.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와 윤도현이 특별한 우정을 나눈다.

오는 8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와 윤도현은 남한강 라이딩에 나선다.

팔씨름, 허벅지 씨름에서 박나래에게 연패하며 상심에 빠진 헨리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특별한 멘토와 함께 특훈에 돌입한다. 그 멘토는 바로 가수 윤도현. 헨리는 자전거와 함께 바람처럼 등장한 윤도현을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맞이해 시작부터 브로맨스를 뽐낸다. 두 사람이 선후배를 뛰어넘은 우정으로 이어지게 된 사연은 어떤 것일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두 사람의 남다른 케미는 시청자를 흐뭇하게 만들 예정이다. “남는 건 추억”이라며 셀카를 찍자는 헨리의 주문에 윤도현은 부끄러워 했지만, 이내 한껏 폼을 잡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윤도현은 헨리와의 만남에 “애 하나 키우는 것 같다”며 남모를 육아 고충(?)을 늘어놓는다. 그래도 헨리를 챙기는 멘토이자 친구 같은 면모로 훈훈한 브로맨스를 자랑한다.

윤도현은 자신만의 철학이 깃든 이른바 ‘하체론’으로 헨리를 깨달음(?)의 길로 이끈다. 라이딩 중 헨리의 무한 신뢰를 이끌어낸 그의 철학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두 뮤지션의 남한강 브로맨스는 오는 8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