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미, “정치적 발언, 두려운데 하는 것…국민의 권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신보 ‘흠뻑’과 전국 35개 도시 투어 콘서트로 팬들을 만나는 가수 이은미./ 사진제공=케이앤마스터엔터테인먼트 

가수 이은미가 자신의 정치적 발언에 대해 “두려운 데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6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정동 달개비에서 열린 이은미의 데뷔 30주년 기념 앨범 ‘흠뻑’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이은미는 “거창하게 (정치적 발언을 통해) ‘여러분께 받은 사랑 돌려드리고 싶어요’라고는 하고 싶지 않다. 대한민국 국민임이 자랑스러운 나라가 됐으면 하는 바람에서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음악을 하는 사람이고 대중에게 노출돼있는 직업이란 이유로 (정치적 발언을) 하지 말아야 할 이유도 없다. 국민이기 때문에 권리와 의무를 다하려고 하는 것 뿐이다. 그래서 앞으로도 내가 해야할 일이라면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9년은 이은미가 가수 생활을 시작한 지 30년이 되는 해다. 이은미는 이를 기념해 내년까지 전국 35개 도시에서 콘서트 투어를 펼치고, 앨범 ‘흠뻑’을 발매한다. ‘흠뻑’의 발매일은 정해지지 않았다. 전국 투어 콘서트명은 ’30 years 1000th, Thank You’이며 광주, 부산, 인천, 전주, 서울, 대구, 평택, 울산, 수원, 진주, 의정부 등의 도시에서 오는 2020년 말까지 팬들과 만난다. 지난 10월 19일부터 광주에서 먼저 공연을 시작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