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티, “전소미, 곡 잘 쓴다…손색없는 역량 갖춘 창작자”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자이언티./ 사진제공=더블랙레이블

가수 자이언티가 소속 회사인 더블랙레이블의 전소미의 창작 역량에 대해 칭찬했다.

6일 오전 서울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자이언티의 신곡 ‘5월의 밤’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였다.

같은 회사인 전소미와 자주 마주치냐는 질문에 자이언티는 “자주 마주친다. (사무실에서) 작업하고 있으면 뭐하냐고 물어보면서 들어와 당황한다. 사랑스러운 친구”라며 웃었다.

자이언티는 “음악 얘기도 많이한다. 전소미가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서 데뷔해서 창작자로서의 역량이 조명이 안된 것 같다”며 “꽤 곡을 잘 쓴다. 비트 들으면서 톱라인 정하는 것을 보면 요새 나오는 인디 플레이어들이랑 비교해도 손색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팝 느낌을 잘 살린다. 나는 팝 스타일을 시도해 본 적이 없는데 전소미와 협업해본다면 팝 느낌의 곡도 잘 되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또 전소미가 자신에게 조언을 많이 구하냐는 질문엔 “조언을 흡수하는 것 같다. 똑똑한 친구여서 빨리 배우고 다른 사람의 느낌을 잘 흉내낸다. 내 흉내를 너무 잘내서 나를 놀리는게 마음이 아프긴 하지만 그것만  빼면 좋다”고 했다.

‘5월의 밤’은 이날 오후 6시부터 들을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