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문근영X김선호, 심쿵 눈맞춤+팔목 꼭잡기 ‘로맨스 가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제공=tvN ‘유령을 잡아라’ 6화 예고편 캡처

tvN ‘유령을 잡아라’의 문근영, 김선호가 설렘 부스터를 본격 가동한다. 심쿵 눈맞춤에서 팔목 잡기까지 고유커플의 아슬아슬한 스킨십이 포착돼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심장을 콩닥거리게 만든다.

‘유령을 잡아라’ 측은 5일, 6화 방송에 앞서 유령(문근영 분)·고지석(김선호 분)의 본격적인 로맨스를 암시하는 심쿵 투샷을 공개했다.

‘유령을 잡아라’ 지난 5화 방송에서 유령·고지석은 자신들의 꿈과 일탈, 아픔까지 함께 나누는 찰떡 파트너 케미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서로를 걱정하고 서로에게 영향을 주며 함께 나아가는 두 사람의 모습은 혼자가 아닌 함께라는 파트너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게 만들며 향후 펼쳐질 상극콤비 활약에 대한 기대를 상승시켰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서 유령·고지석은 늦은 밤 포장마차에서 함께 술잔을 기울이는 모습으로 고유커플의 로맨스를 기대하게 한다. 어깨를 마주하고 나란히 앉아 서로를 응시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영락없이 연인의 눈빛. 핑크빛 긴장감이 흐르는 유령·고지석의 뜨거운 아이컨택이 보는 이들의 심장까지 콩닥거리게 만든다.

유령의 팔목을 잡아 끈 고지석의 눈빛이 시선을 강탈한다. 고지석은 조명처럼 두 볼이 발갛게 달아오른 유령이 사랑스럽다는 듯 잔뜩 얼어붙은 상태로 시선을 떼지 못하고 있다. 금방이라도 키스할 것 같은 다정한 눈빛과 부드러운 미소가 여심까지 녹아 내리게 만들고 있다. 앞으로 이들의 수사와 로맨스가 모두 성공할지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킨다.

제작진은 “5일 방송에서 서로를 향한 문근영·김선호의 적극적인 마음 표현이 시작될 것”이라며 “함께 지하철 사건사고를 수사하는 과정 속에서 서로에게 블랙홀처럼 빠져들기 시작한 두 사람의 서툴지만 풋풋한 로맨스가 안방극장에 짜릿한 설렘을 선사할 것이다. 문근영·김선호의 로맨스와 수사가 급진전되는 만큼 스토리도 한층 더 강렬해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수사기. 6화는 5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