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김병현 “방송 욕심 있다…좀 더 일찍 할 껄 후회 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야구선수 출신 김병현./사진=텐아시아DB

야구선수 출신 김병현이 방송 욕심을 드러냈다.

5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예능 ‘편애중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편애중계’은 인생이라는 링 위에서 도전을 앞두고 있는 일반인들을 위해 편애중계진이 현장으로 달려가 내 선수만을 응원하며 그들의 도전을 중계하는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김성주, 붐, 김제동, 스포츠 스타 서장훈(농구), 안정환(축구), 김병현(야구) 등 6명이 중계진으로 활약한다.

김제동은 “나와 김병현 씨는 이름 한 글자씩 따서 ‘병동’이다. 아픈 사람들 응원하기 전문이다. 다들 워낙 잘해서 내 몫만 잘하면 된다 생각하고 있다”며 “김병현 씨는 말이 많지는 않지만 묵직한 한 방이 있다. 그 기대가 크다. 계속 떠드는 서장훈과는 다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김병현은 운동을 하다 방송에 나온 사람 중 가장 욕망이 없다. 오히려 이런 순수한 모습에 대중들이 호감을 가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병현은 “욕망이 있는데 잘 표현이 안 된 것 같다”며 “방송이 너무 재밌다. 이렇게 재밌는 건줄 알았다면 좀 더 일찍 할 껄 그랬다”고 웃었다.

‘편애중계’는 5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을 시작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